Lose Control

 

한국에서도 유행이 될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빨리 시작될 줄은 몰랐다. 가까운 일본은 1960년대 후반부터 서핑이 붐이었다고 하던데.. 그에 비하면 늦어도 한참 늦었지만 말이다. 얼마 안 있으면 양양 주변에 한적한 바닷가를 찾기 어려울 수도 있을 것 같다. 서핑이 유행되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강릉을 벗어난 지역의 바닷가는 대부분 여름에만 사람들이 찾아오는 곳이었는데 요즘 서핑숍이 있는 바다는 사계절 내내 사람들이 찾아오는 곳이 되어 버렸다. 양양의 대부분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찾아온 사람들.

사람들이 많아지면 점포 사장님들이야 좋아하시겠지만, 예전부터 바다를 차지하고 있던 서퍼들은 이 곳이 더렵혀지지 않을까 걱정이 많다. 아직도 개발이 안된 해변들은 많이 있지만 일부 특정 해변 지역들은 이미 상당히 과열되었다. 부동산 가격도 오르고 그에 맞게 밥값 물값이 오르는 현상. 나처럼 가난한 사람들은 이제 발붙일 곳이 점점 줄어들 것 같다. 예전엔 한적했던 바닷가에 꼭 서핑이 아니더라도 사색을 즐기고 자연과 함꼐 휴식을 즐기러 오는 이들도 많았는데 지금은 한적함을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순수한 마음을 갖고 바다가 좋아서 찾아오는 사람들이 떠나버릴까 걱정된다.
Love and Free 에서 인상깊게 읽은 글을 하나 소개할까 한다.

 

 

 

어느 히피가 읊은 Life of Some Island

어느 섬의 일생

지구의 고동으로 ‘섬’이 태어났다
어부들이 고기를 찾아 섬으로 모여들었다
히피들이 마리화나를 좇아 섬에 다다랐다
서퍼들이 파도를 찾아 섬으로 왔다
카페와 여관들이 하나 둘 생겼다
몇몇 여행객들이 섬에 들렀다
어떤 바보 같은 자식이 여행 잡지에 소개했다
054관광객들이 섬을 찾기 시작했다
어부는 손을 놓고 히피와 서퍼는 섬을 떠났다
커다란 호텔과 상점들이 문을 열었다
관광객들이 파도처럼 밀려왔다
원주민들은 삶의 방식을 바꾸고 문화를 버리고
관광객을 상대로 돈을 벌기 시작했다
섬은 오염되고
인간을 포함한 모든 동물과 식물의 생태계가 망가지기 시작했다

섬은 죽었다

 

Takahashi Ayumu <LOVE & FREE>